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건강정보 알아두면 좋은 민간요법

알아두면 좋은 민간요법

겨울철 건강 상식

'아침에 일어나 문밖을 나서다 갑자기 쓰러지셨대요' '건강하던 양반이 조깅중에 갑자기 쓰러지셨어요.' 날씨가 추워지면서 주변에서 드물지 않게 듣는 대화다. 대부분 심장마비나 뇌졸중을 일으켜 돌연사한 경우다.

날씨가 추워지고 일교차가 심한 겨울철엔 이러한 돌연사 위험이 가장 커진다. 찬 공기에 갑자기 노출되면 관상동맥이 수축해 막히기 쉽고, 뇌혈관도 막히거나 터지기 십상이다. 이렇게 되면 심장근육이나 뇌가 혈액을 공급받지 못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이 온다.

심장마비

가장 조심해야 할 사람은 평소 동맥경화나 고혈압이 있는 이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효수 교수는 "동맥경화로 평소 혈관이 좁아져 있는 상태에서 갑자기 찬 공기를 쐬면 혈관 수축 혈압상승 심박동 수 증가 등의 현상이 나타나고, 혈관벽에 붙어 있던 지방질(콜레스테롤 등) 덩어리가 파열되면서 혈전이 갑자기 증가해 관동맥이 막힌다."라고 말한다.

또 술과 담배를 많이 한 다음 날 아침에도 심장마비의 위험이 매우 커진다. 과음과 흡연을 함께하면 관동맥의 경련과 수축이 잘 일어나고 니코틴 성분이 교감신경을 자극해 심혈관계에 무리를 주기 때문이다. 따라서 과음과 지나친 흡연을 한 다음 날 아침 무방비 상태로 찬 기운을 갑자기 쐬는 것은 기름통을 지고 불 속에 뛰어드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뇌졸중

뇌혈관이 막혀 생기는 게 뇌경색, 터져 일어나는 게 뇌출혈이다. 심근경색과 마찬가지로 평소 동맥경화나 고혈압 환자가 최고 위험군이다. 고대안암병원 신경외과 이훈갑 교수는 "이런 사람들이 갑자기 찬 공기를 쐬면 뇌혈관이 수축하고 혈압이 급상승하면서 심하면 막히거나 터지게 된다."라고 말한다. 당뇨나 고지혈증, 흡연도 뇌졸중의 중요한 유발요인이다.

특히 흡연할 때 나오는 일산화탄소는 헤모글로빈과 결합해 심장 근육과 뇌에 대한 산소공급을 방해한다. 따라서 애연가는 추운 날 아침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전조증상

뇌졸중과 심장질환은 본격적인 증세가 나타나기 전 이를 예고하는 증상이 올 때가 잦다. 따라서 이를 잘 검사해 미리 대처하는 게 좋다. 뇌졸중 전조증상으로는 손발 저림과 무기력함, 어지럼증, 신체 감각 이상, 물건이 둘로 보임 얼굴 마비, 구토와 출혈 등이 있다. 이런 증상이 두 개 이상 동시에 나타난다면 서둘러 병원을 찾는 게 상책이다.

또, 뇌졸중 고위험군에 있는 사람은 평소 병원에서 뇌혈관 혈류 속도를 재는 뇌혈류검사(TCD)를 통해 발병 소지를 미리 검사하는 게 좋다. 심근경색은 발병 전 가슴 한복판이 조이는 느낌과 뻐근함, 답답하고 화끈 달아오르는 느낌이 올 때가 잦다. 사람에 따라서는 목이나 턱, 왼쪽 팔과 어깨에 통증이 일기도 한다. 따라서 이런 증상들이 1분 이상 지속한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겨울 뇌졸중 심장마비 예방수칙

아침에 실외 화장실이나 신문을 가지러 갈 때는 덧옷을 입어 몸을 찬 공기로부터 보호한다. 또 평소 아침운동을 별로 하지 않던 사람은 될 수 있는 대로 겨울에 아침운동을 시작하지 말아야 한다. 평소 운동을 해왔더라도 옷을 충분히 입고 운동한다.

아침운동량을 다른 계절보다 약간 줄이는 것이 좋으며 이른 새벽보다는 해가 뜨고 하는 것이 안전하다. 운동하다가 가슴이 답답하거나 통증을 느끼면 즉시 중단하고 심하면 심장전문의 진단을 받는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